비절개 카티스템, 퇴행성관절염 새 치료방법 대두 기사의 사진
퇴행성관절염은 관절을 보호하고 있는 연골의 점진적인 손상이나 퇴행성변화로 인해 뼈와 인대 등에 염증과 통증이 나타나게 되는 질환으로 관절의 염증성 질환 중 가장 높은 발생 빈도를 보이고 있다. 이는 특별한 원인이 없이 나이, 성별, 유전적 요소, 비만 등으로 발생하는 일차성/특발성 관절염과 관절 연골에 외상이나 질병, 기형이 원인으로 발생하는 이차성/속발성 관절염으로 구분되기도 한다.

퇴행성관절염은 관절을 움직일 때 통증이 심해지는 증상을 보이다가 병이 진행되게 되면 움직임 여부와는 관계없이 지속적으로 통증이 나타나게 된다. 또한, 관절염이 생긴 부위에 따라 특징적인 증상을 보이기도 하며, 무릎관절에 발생하는 경우에는 관절 모양의 변형과 함께 걸음걸이에 이상을 보이게 되기도 한다.

과거의 퇴행성관절염 치료로는 인공 관절 치환술이 대표적인 방법이었다. 인공 관절 치환술은 손상된 관절을 대치함으로써 관절 기능 회복에 효과적인 방법이지만 나이가 젊고 활동이 많은 사람들에게는 마모나 파손이 잦아 인공 관절의 수명이 짧아지게 되는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 실제로 인공관절의 한정적인 수명으로 인해 이후에 재치환술과 같은 치료가 부가적으로 진행되는 사례가 증가하여 여러모로 문제가 됐다.

이러한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최근에는 줄기세포연골재생술(카티스템)이 퇴행성관절염을 치료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으로 대두되고 있다. 이 시술은 간단하게 무릎 부위에 작은 구멍을 낸 후, 줄기세포 치료제를 도포하여 치료가 이루어졌지만, 본서부병원 권혁남 병원장은 줄기세포연골재생술을 부가적으로 연구하여 무릎 연골 손상 부위에 절개 없이도 시행하는 비절개 카티스템을 개발하게 되었다.

기존의 연골재생술은 무릎 부위에 작은 구멍을 내어 치료를 진행되게 되는데 아무리 작은 구멍을 낸다 하여도 회복기간 중 통증이 발생하곤 했다. 하지만 비절개 줄기세포연골재생술(비절개 카티스템)은 기존의 단점을 보완하였기 때문에 통증을 줄일 수 있게 되었고, 회복기간 또한 단축시킬 수 있어 좀 더 효과적으로 퇴행성관절염 치료할 수 있는 방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비절개 줄기세포연골재생술에 사용되는 줄기세포는 탯줄에 존재하고 있는 혈액에서 추출한 제대혈 줄기세포로 기존의 줄기세포 추출 과정을 거치지 않고서도 바로 시술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또한 제대혈 줄기세포는 누구에게나 사용이 가능하고 효과도 좋아 많은 환자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

실제로 줄기세포연골재생술은 자신의 관절 부위에 존재하는 연골을 재생하여 기존의 관절을 보존할 수 있기 때문에 많은 환자들의 안전과 기대를 충족시켜줄 수 있다. 하지만, 모든 퇴행성관절염환자들에게 적용될 수 있는 치료법은 아니기 때문에 정형외과 전문의의 면밀한 진단을 통해 치료 방법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도움말 : 본서부병원 권혁남 병원장

전재우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