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에서 탈북민과 면담하고 있다. 뉴시스

평창동계올림픽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방한 중인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9일 “세계가 오늘 밤 북한의 ‘매력 공세(a charm offensive)’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후 8시 시작하는 올림픽 개회식으로 앞두고, 북한의 올림픽 참석을 ‘공세’로 표현하며 경계심을 드러낸 것이다.

방한 2일차인 펜스 부통령은 이날 경기도 평택의 해군 2함대 사령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하지만 우리는 오늘 진실이 전해지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가 언급한 ‘진실’이란 북한의 후진적인 인권이다. 펜스 부통령은 방한에 앞서 평창 올림픽의 참석 목적 가운데 하나는 “북한이 세상에서 가장 폭압적인 정권이라는 점을 상기시키시 위해서”라고 강조한 바 있다.

그는 탈북민 4명을 만난 자리에서도 “(북한은) 자국 시민들을 가두고 고문하고 굶주리게 하는 정권”이라며 북한 인권 문제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 자리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근 국정연설 때 거론돼 화제가 된 탈북민 지성호씨와 북한 여행 중 억류됐다가 의식불명 상태로 풀려난 뒤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친 프레드 웜비어씨도 함께했다.

펜스 부통령은 35분 가까이 이뤄진 면담에서 “이들(탈북민)과 그들의 삶이 북한 정권의 폭압성을 증언한다”고 말했다. 또 “북한에는 포로수용소가 있고 북한 사람 70% 이상은 식량 지원 없이 생존하지 못한다”며 “아이들은 영양실조로 고통 받고 있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탈북민들을 향해서는 “북한 폭정에서 탈출한 당신들을 만나 영광”이라며 “여러분이 자유를 찾아 남한까지 왔다고 생각할 때 많은 영감을 불러일으킨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를 위해 싸운 데 대해 마음을 같이 하는 미국인이 있다. (여러분들이) 아직까지 자유를 갈구하는 수백만 명의 사람들을 대변한다”고 강조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