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남(왼쪽)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뉴시스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끝내 악수하지 않았다.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을 앞두고 열린 리셉션에서 결국 북·미 갈등이 표출됐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김 상임위원장과 악수하고 대화를 나눴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평창올림픽플라자에서 열리는 올림픽 개회식에 앞서 각국 정상급 인사 초청 리셉션을 열었다. 리셉션에는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펜스 미 부통령, 아베 일본 총리, 안토니우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 등 정상급 외빈이 참석했다.

리셉션장에서는 김 상임위원장과 펜스 부통령이 만나 악수와 대화를 나눌지에 가장 관심이 쏠렸다. 하지만 두 사람의 악수는 없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악수를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리셉션은 오후 6시쯤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펜스 부통령과 아베 총리가 지각하는 바람에 두 사람을 기다리다가 10분쯤 뒤에 행사가 시작됐다. 두 사람은 오후 6시11분에 입장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마치고 펜스 부통령, 아베 총리와 한·미·일 포토세션을 가졌고 오후 6시39분쯤 나란히 리셉션장에 입장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 자리에서 각국 정상급 외빈들과 악수를 하고 오후 6시44분쯤 퇴장했다.

청와대 설명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오후 6시30분 미국 선수단과 저녁 약속이 돼 있는 상태였다. 이 때문에 펜스 부통령의 테이블 좌석도 따로 준비하지 않았다. 청와대는 “(펜스 부통령은) 포토세션에 참석한 뒤 바로 빠질 예정이었지만 문 대통령이 ‘친구들은 보고 가시라’고 권해 리셉션장에 잠깐 들른 것”이라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 자리에서 각 정상들과 일일이 악수했으나 김 상임위원장과는 악수를 나누지 않았다.

다만 김 상임위원장은 다른 정상급 외빈과는 대화와 악수를 나눴다. 윤 수석은 “(김 상임위원장과) 아베 총리는 악수와 얘기를 나눴다”며 “구테레쉬 유엔사무총장은 김 상임위원장과 꽤 길게 얘기를 나눴는데, 대화 내용은 총장이 평양을 방문한 적이 있었는데 ‘음식이 맛있었다’고 하자 김 상임위원장이 ‘조선 음식이 건강식이라 유럽 사람들에게 잘 맞는다’고 한 것 등이었다”고 말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