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박원순 서울시장 인스타그램 캡처

9일 오후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전에 열린 리셉션 저녁 식사에서 세상에서 가장 슬픈 디저트가 나왔다.

이날 리셉션에 참석했던 박원순 서울시장은 파란색 한반도를 검은색 철조망이 분단하고 있는 모양의 초콜릿 디저트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이 위에 따뜻하게 녹인 화이트 초콜릿을 부으면 철조망 초콜릿이 녹아내린다. 남북분단의 현실을 나타내는 동시에 평화를 희망하는 메시지를 담은 디저트인 셈이다.

박 시장은 이 사진을 올리고 “제가 싹 먹어치웠습니다”라고 썼다. 이 사진 댓글에는 “세상에서 가장 슬픈 디저트” “철조망, 싹 먹어치워 달라고 있는 듯 하네요” 등의 댓글이 달렸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