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분당의 한 사무실에서 2018평창동계장애인올림픽 기념 한·중·일장애인예술축제 슬로건 ‘나를 넘어 우리로’ 서예작품 기증식이 있었다.

이 작품은 의수화가 석창우화백이 축제 퍼포먼스의 결과물로 평창장애인올림픽을 앞두고 휠체어 퍼스트 운동을 펴고 있는 이 기업체에 영구 전시하기로 한 것이다.

석창우 화백은 평창올림픽 성공을 위해 동계종목 크로키 작품으로 전시회를 갖는 등 평창올림픽 홍보를 위해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또한 기증식에 이어 2018평창동계장애인올림픽 붐업(boom up)을 위해 이 회사 노사공동협의체나눔UCC에서 펼치고 있는 휠체어퍼스트 운동을 보다 효과적으로 전개하기 위해 한국장애예술인협회에서 제작한 휠체어퍼스트송 시사회도 가졌다.

이 휠체어퍼스트송은 장애예술인인 이정민과 황영택 그리고 가수 다애 씨가 재능기부로 참여해 더 큰 의미를 주고 있다.

가사 내용이 ‘아무리 급해도 주위를 둘러보고 장애인이 있으면 잠시 멈춰서 양보하며 배려하는 마음을 갖자’ 는 것으로 동영상 끝에 ‘휠체어퍼스트는 한국인의 마음’ 이라는 자막이 가슴을 울린다.

방귀희 대표는 ”2018평창동계장애인올림픽의 성공은 대한민국 국민의 마음에 달려있다”며 “문화적 장벽이 없어지는 문화 배리어프리 환경이 형성되는 것이 평창장애인올림픽의 Legacy(유산)가 될 수 있도록 휠체어 퍼스트를 실천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동영상은 유튜브에 ‘휠체어퍼스트’ 로 검색하면 감상할 수 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