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9일 강원 평창올림픽플라자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위원장과 인사 하며 웃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오찬을 겸한 회담을 갖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북한 헌법상 국가수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이끄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오찬을 함께할 예정이다.

김여정이 문 대통령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나 구두 메시지를 전달할지 주목된다.

CNN은 8일(현지시간)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김여정이 오찬 자리에서 문 대통령에게 올해 중 북한을 방문해달라고 초청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평창올림픽을 한반도 평화의 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밝혀왔다. 남북 대화 분위기를 미북 대화로 이어가자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관련한 의제가 회담에서 나올 지도 관심을 모은다.

문 대통령은 전날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남북 단일팀이 한반도기를 들고 입장한 뒤 뒷자리에 서 있던 김여정과 악수를 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