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알고 지내면서 호감을 갖고 있었던 여성이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흉기를 휘두른 40대 남성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청주지법 형사4단독 이지형 판사는 특수상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A씨(43)에게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2일 오후 9시30분쯤 충북 증평군 주택가 도로에서 택시를 기다리던 B씨(59·여)에게 흉기를 휘둘러 전치 8주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B씨가 만남을 거절하고, 연락을 끊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 판사는 "피고인이 피해자에게 가한 상해 정도가 심하고, 합의에 이르지 못한 점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