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국민일보 DB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등장한 드론 오륜기가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 시켰다. 특히 이 드론을 한 사람이 조정했다는 점에서 세계를 놀라게 했다. 이번 행사를 계기로 ‘최다 무인항공기 공중 동시 비행’ 부문에서 기네스북에 올랐다.



지난 9일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IT기술을 활용한 ‘드론 오륜기’가 등장했다. 이날 행사에선 1218대 드론이 하늘어 떠올라 대형 오륜기를 만들었다. 행사에 쓰인 드론은‘슈팅스타 드론’으로 인텔에서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텔을 그동안 CES 2018등 자체 행사에서 복수의 드론을 동시에 조종하는 모습을 선보여왔다. 그러나 이번 개막식에서는 1218대의 비행을 한 명이 조종사가 한 대의 컴퓨터로 조종했다.

인텔코리아는 “최다 무인항공기 공중 동시 비행 부문 기네스 세계 기록을 갈아치웠다”고 설명했다. 인텔은 “슈팅스타 드론으로 새로운 개념의 ‘야간 엔터테인먼트’를 창조했다. LED 조명을 내부에 장착한 슈팅스타 드론은 하늘 위에서 40억 가지가 넘는 색을 연출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기존 기록은 인텔이 보유한 500대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