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대남 특사가 10일 청와대를 방문하고 방명록을 작성했다. 청와대 제공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김정은 북한 노동장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김정은 노동당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문한 김 제1부부장을 만났다”며 “김 제1부부장은 ‘편한 시간에 북한의 방문을 요청한다’는 김 위원장의 초청 인사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북한은 당초 김여정을 고위급 대표단원으로만 통보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김여정이 직접 본인이 특사 자격임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여정이 특사 자격으로 방남했다는 건 정부도 몰랐다. 오늘 처음 공개됐다”고 말했다.

김여정이 들고왔던 파란색 파일철에는 예상대로 친서가 들어있었다. 친서는 문 대통령이 직접 읽은 뒤 회람없이 송인배 부속실장에게 바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초청 의사를 수락했다”며 “문 대통령은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 (방북을) 성사시키자는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