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의 10일 청와대를 방문해 작성한 방명록이 공개됐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으로 북한 김씨 일가 중 처음 청와대를 방문한 김여정은 방명록에 “평양과 서울이 우리 겨레 마음 속에서 더 가까워지고 통일 번영의 미래가 앞당겨지기를 기대합니다”라고 적었다.

함께 온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통일 지향의 단합과 확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감이 민족의 염원”이라고 썼다.

태원준 기자 wjta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