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9일 강원도 평창의 한 리조트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상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앞선 9일 한·일정상회담에서 한·미 합동군사훈련 연기를 비판한 아베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내정 간섭”이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10일 청와대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정상회담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이후가 고비다.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진지한 의사와 구체적인 행동이 필요하다”며 “한·미 군사훈련을 연기할 단계가 아니다. 예정대로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미 양국이 다음달 초 예정됐던 합동 군사훈련을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폐막 후로 연기한 점을 지적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아베 총리의 말씀은 북한 비핵화가 진전될 때 까지 군사훈련을 연기하지 말라는 말로 이해한다”며 “그러나 이 문제는 우리 주권의 문제이고 내정에 관한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아베 총리께서 이 문제를 직접 거론한 것은 곤란하다”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