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 방북을 요청한 내용을 속보로 전하고 있는 NHK 방송화면 캡쳐

일본 정부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북한에 방문해달라”고 친서를 보낸 것에 대해 “한국이 대화노선에 치중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계했다.

10일 교도통신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려는 의사는 느껴지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외무성 간부도 “대북 경제제재가 겨우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는데 지금 제재를 완화하면 지금까지 노력이 헛수고가 된다”고 지적했다.

일본 현지매체는 김 위원장이 여동생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특사로 보낸 것을 ‘미소 외교’라고 불렀다. 또 친서를 전달한 것을 언급하며 “대화 공세를 본격화하려는 의도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제재완화와 핵·미사일 개발 시간벌기용”이라고 비난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들은 북한이 문 대통령을 초청한 속내는 한·중·일 결속을 방해하려는 의도로 보고 있다. 국제사회의 대북 압력노선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신중해야 한다”는 경고로 풀이된다. 일본 정부는 대북 압력을 최대한도로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