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칠레 수도 산티아고에서 지난 7일 아침(현지시간) 한국 관광객 4명(남녀 각 2명)을 태운 승용차가 정면 충돌 사고가 나 20대 초반 남성 한 명이 숨지고 3명이 부상했다고 칠레 24호라스가 보도했다. <사진 출처 : 24호라스>

칠레 산티아고에서 7일 오전(현지시간) 한국 관광객 4명을 태운 차량이 역주행하는 다른 차량과 정면충돌했다. 이 사고로 20대 초반의 한국 남성과 다른 차량을 운전하던 현지인 등 2명이 숨지고 6명이 부상을 입었다.

남미 여러 국가들을 장기간 여행 중이었던 4명의 한국 관광객들은 사고 당일 우버 차량을 이용해 산티아고 공항으로 향하고 있었다. 사고로 조수석에 타고 있던 한국 관광객 1명이 숨졌고, 우버 차량 운전자와 한국인 관광객 3명은 다행히 부상에 그쳤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역주행한 차량의 운전자는 사망했으며 그 차에 타고 있던 현지인 3명은 부상을 입었다.

한국 대사관 관계자는 피해자들의 가족 일부가 칠레에 도착했으며 다음 주 초반에는 모든 가족들이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또한 사고 원인 조사와 병원 안내, 통역 지원 등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세원 기자 sewonpar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