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0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를 찾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과 함께 평창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경기를 응원했다. 이 자리에는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경기 상대팀 스위스의 알랭 베르세 대통령,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등이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함께 경기 시작 약 7분전인 9시3분쯤 관람석에 앉았다. 문 대통령 왼쪽에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앉았고, 차례로 김영남 상임위원장, 김여정 제1부부장, 이희범 조직위원장이 착석했다. 오랫동안 외교 관료로 일했던 김 상임위원장은 바흐 위원장과 스스럼없이 대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 제1부부장도 이 조직위원장과 간간히 말을 주고 받았다.



경기 시작을 앞두고 단일팀 선수들이 아이스링크에 나오자 문 대통령과 북측 대표단은 박수를 치는 등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단일팀과 스위스 대표팀이 1피리어드 초반 상대진영을 오가며 공격과 수비를 주고받자 문 대통령과 북측 대표단은 퍽이 가는 대로 고개를 좌우로 돌리며 경기에 몰입했다. 문 대통령 내외와 김 제1부부장은 단일팀 선수가 단독 드리블로 득점 찬스를 만들자 자리에서 일어나기도 했다. 골에 성공하지 못했을 때는 박수를 치며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특히 김 제1부부장은 단일팀 골리(골키퍼)가 골을 막아내자 손뼉을 치며 좋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후 북한 응원단이 선제골을 허용한 단일팀을 향해 '힘내라' 응원을 연호하며 한반도기를 흔들자 미소지으며 바라보기도 했다. 1피리어드가 끝나고 휴식시간에는 이 조직위원장과 함께 사진을 함께 찍기도 했다. 김정숙 여사는 북한 응원단이 노래하며 무용을 선보이자 노랫가락에 맞춰 무용을 따라하며 즐거워하기도 했다.

이날 경기 관람에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북한의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도 함께했다.

고승혁 기자 marquez@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