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2터미널역. 공항철도 제공

공항철도(김한영 사장)는 설 연휴기간 동안 첫차와 막차 시각을 연장하는 등 출국객과 귀경객의 교통편의를 위해 특별수송대책을 마련했다고 10일 밝혔다.

오는 14일, 15일 연휴기간에 해외여행을 떠나는 출국객을 위해 검암역에서 출발하는 첫차를 서울역부터 출발하도록 운행구간을 연장한다.

이에 따라 서울역 첫차는 평소보다 47분 빠른 오전 4시 33분에 출발하고, 공덕역 4시37분, 홍대입구역 4시40분, 디지털미디어시티역 4시44분, 김포공항역 4시55분, 계양역 5시2분으로 앞당겨 운행하게 된다.

귀경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16, 17일에는 기존 막차를 구간 연장하고, 4개의 임시열차를 추가 운행한다. 임시열차운행으로 인천공항2터미널역 막차시각은 기존 오후 11시50분에서 다음날 오전 1시15분으로, 서울역은 00시 00분에서 오전 1시 10분으로 연장된다.

인천공항2터미널역에서는 기존에 오후 11시 50분에 출발해 디지털미디어시티역까지 운행하던 막차를 연장해 서울역까지 운행한다. 종착역 도착시각은 00시 56분이다. 또한 추가된 임시열차 2편성은 00시 30분과 오전 1시 15분에 출발해 각각 오전 1시 36분에 서울역, 오전 2시 9분에 디지털미디어시티역에 도착한다.


서울역에서는 기존에 00시 00분에 출발해 검암역까지 운행하던 막차를 인천공항2터미널역까지 연장 운행한다. 종착역 도착시각은 오전 1시 6분이다. 추가된 임시열차 2편성은 00시 40분, 오전 1시 10분에 출발해 각각 오전 1시 46분 인천공항2터미널역, 오전 1시 44분 검암역에 도착한다.

공항철도 김한영 사장은 “민족의 대명절인 설을 맞아 이용객이 고향방문과 가족여행을 즐기며 여유있는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새벽‧심야시간대 임시열차를 투입하는 등 특별수송대책을 마련했다”며 “승객의 안전을 최상의 서비스로 삼고, 안전한 열차운행을 위해 철도시설물에 대한 사전 점검을 철저히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공항철도는 연휴기간 동안 이례적인 상황이 발생할 것에 대비해 각 분야별로 비상대응반을 운영하고, 서울역도심공항터미널의 탑승수속 카운터를 기존의 2배 규모인 최대 16개까지 확대 운영한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