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효자동사진관 제공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장에서 포착된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다정한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지난 10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과 스위스팀의 경기를 관전했다. 청와대가 운영하는 ‘효자동 사진관’ 사이트에는 이 곳에서 촬영된 대통령 부부의 다양한 표정과 다정한 모습이 올라왔다.


이날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함께 경기를 지켜봤다. 김정숙 여사가 문 대통령의 등에 얼굴을 기대며 활짝 웃는 장면 등이 찍혔다.




신현솔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