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쇼트트랙 대표 싱키 크네흐트(29)가 2014년에 이어 또 다시 ‘손가락 욕’ 논란에 휩싸였다.

크네흐트는 1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500m 결승에서 2분10초555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따냈다. 1위인 우리나라 대표 임효준(22)과 0.07초 차이였다.

이날 올림픽 신기록을 세운 임효준은 결승선을 통과한 뒤 환호성을 질렀다. 뒤따르던 크네흐트는 임효준의 어깨를 두드리고 헬멧을 툭툭 치며 웃었다. 상대의 실력을 인정하고 축하하는 제스처였다.

대한민국 쇼트트랙 대표팀의 임효준(22·한체대)이 10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쇼트트랙 1500m 경기에서 1위로 들어온 뒤 2위인 싱키 크네흐트(네덜란드)의 축하를 받고 있다. 윤성호 기자

그런데 시상식에서 보인 행동은 조금 달랐다. 크네흐트는 기념촬영 순서가 되자 선물로 받은 수호랑 인형을 허리에 받치고 임효준 오른편에 섰다. 그리고 촬영 도중 인형을 들고 있던 손의 가운뎃손가락을 폈다가, 촬영이 끝난 순간 빠르게 접었다.

이 장면은 중계카메라에도 포착됐다. 시상식이 끝난 후 온라인에선 크네흐트의 행동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무의식적으로 나온 손동작이라는 의견도 있었지만 의도적인 ‘욕설’이라는 주장이 다수였다.

MBC 중계화면 캡처

크네흐트는 이미 2014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유럽선수권대회에서 손가락 욕설로 메달을 박탈당한 전력이 있다. 당시 크네흐트를 앞지른 건 러시아로 귀화한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었다. 남자 5000m 계주에서 빅토르 안에게 밀려 1위를 놓치자 크네흐트는 분을 삭히지 못하고 양 손으로 가운뎃손가락을 뻗어보였다. ISU는 크네흐트의 부적절한 행동을 문제삼으며 결국 실격 판정을 내렸다.

2014년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유럽선수권 대회에서 남자 5000m 계주를 마치고 빅토르 안에게 손가락 욕설을 하는 싱키 크네흐트의 모습. 영국 텔레그래프 캡처

한편 크네흐트는 10일 경기를 마친 후 인터뷰에서 “5바퀴는 선두로 치고 나가기에는 너무 이른 타이밍이다. 뒤에서 누군가 나를 추월하지 않기를 바라며 계속 달릴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임효준의 스피드가 나보다 조금 더 빨랐다”고 말했다. 한국 선수들과 크네흐트는 앞으로 1000m와 500m, 남자 5000m 계주에서 대결을 이어간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