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오후 3시9분쯤 강원도 삼척시 노곡면의 한 야산에서 산불이 나 산림당국이 진화 중이다. 산불은 강한 바람을 타고 확산해 오후 6시 현재 2ha의 산림이 피해를 입었다. 강릉산림항공관리소 제공


11일 오후 3시9분쯤 강원도 삼척시 노곡면의 한 야산에서 산불이 나 산림당국이 진화 중이다.

강원도 산림당국에 따르면 이날 산불은 노곡면 하마읍리의 한 주택에서 난 불이 산으로 옮겨붙으며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 6시 현재 피해면적은 2㏊로 추정된다.

산림당국은 산불헬기 7대와 30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산림당국 관계자는 “경사가 심하고 바람이 다소 강하게 불어 산불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