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평택, 중단 없는 전진”을 올해 시정 목표로 정한 공재광 경기도 평택시장이 삼성전자의 평택고덕산업단지 반도체 공장 2기 투자 결정에 “우리 평택시는 삼성전자와 함께하겠다”며 크게 반겼다.


공 시장은 “저를 비롯한 49만 평택시민과 함께 적극 환영한다”며 “삼성전자에서 지난 1기에 이어 이번 2기 공장 건설을 위해 30조원 규모를 추가 투자함에 따라 우리 평택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경제 및 세계 반도체 생산의 중심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공 시장은 “평택시는 삼성전자 반도체 2기 투자 실행을 지원할 체계를 갖췄다”며 “지난 1기 지원을 위해 2015년부터 운영된 지원 T/F를 2기 지원을 위해 조직 체계를 확대 개편했다”고 밝혔다.

평택시는 지난해 7월에 가동된 1기 공장으로 일일 평균 1만2000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됐다”며 “이로 인해 월 평균 500억원의 지역경제 파급효과와 함께 지방세 250억원 세입 증대효과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평택시는 2기 투자결정으로 생산유발효과 163조원과 44만 여개의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평택=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