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사진기자단

소녀시대 서현이 11일 서울 국립극장에서 북한 삼지연관현악단과 함께 무대에 올랐다.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이날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공연을 선보였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부부는 이날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북측 대표단과 함께 공연을 관람했다. 문 대통령 부부와 북한 대표단은 객석에서 함께 박수를 치고 손을 흔드는 등 부쩍 가까워진 모습이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공연 직전 북한 대표단과 만나 “우리가 만난 것이 소중하다. 이 만남의 불씨를 키워서 횃불이 될 수 있도록 남북이 협력하자”고 말했다.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대통령께서 바쁠 텐데도 귀중한 시간을 내주셔서 기쁘고 인상적”이라며 “다시 만날 희망을 안고 돌아간다”고 답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