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일행이 10일 강원 강릉시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에서 마련된 '통일부 장관 주재 남북고위급만찬장'에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강릉=윤성호 기자

“‘북한의 이방카’ 김여정이 한국인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올림픽에 ‘외교 댄스’ 종목이 있다면 김여정이 금메달을 땄을 것이다.”

미국 언론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특사로 남한에 온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에 큰 관심을 드러냈다. CNN 방송은 10일(현지시간) ‘김정은의 여동생이 평창 동계올림픽 쇼를 훔쳤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김여정이 미소와 악수, 청와대 방명록에 남긴 따뜻한 메시지로 올림픽에 참석한 지 단 하루 만에 사람들의 관심을 독차지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국 언론이 평창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할 예정인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와 비교하며 김여정의 ‘소박함’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고 전했다.

발비나 황 조지타운대 방문교수는 CNN에 “김여정의 등장은 북한이 더 이상 과거의 미친 냉전국가가 아닌, 능력 있는 미래 지도자가 될 수 있는 젊은 여성을 보유한 (정상) 국가임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한국인들은 ‘정치적 공주’ 김여정의 화장기 없는 얼굴과 화려하지 않은 차림새에 놀랐다”면서 “그녀는 3일간 체류하면서 스핑크스 같은 미소만 지은 채 어떤 것도 자세히 드러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심지어 문재인 대통령과 김여정이 환담할 때도 그녀의 발언 장면은 카메라에 잡히지 않았다고 WP는 전했다.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수미 테리 선임연구원은 WP에 “김여정은 사람의 얼굴을 한 전체주의자”라며 “호의를 얻지 못하는 국가에서 온 그녀가 친선대사처럼 연기했다”고 지적했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