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방송화면캡처

드라마 ‘마녀의 법정’에서 성폭행 가해자로 화제를 모았던 배우 이명행이 성추행 스캔들에 휘말렸다. 현재 이명행은 출연하던 작품에서 하차하고 자숙 중에 있다.

최근 ‘미투운동’(Me Too·성폭력 피해고발)’이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명행과 함게 일했다는 스태프는 이명행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재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이명행은 10일 연극 ‘거미여인의 키스’ 공연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11일 소속사 한엔터테이먼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게 특히 성적 불쾌감과 고통을 느꼈을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저의 잘못된 행동이 얼마나 큰 상처인지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점이 가장 후회스럽고 너무나 가슴 아프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 진심으로 지금 이 죄송한 마음 꼭 새기고 살겠다”고 했다.

이명행은 KBS 드라마 ‘마녀의 법정’에서 어린 딸을 성폭행해 수년간 감옥 생활을 했음에도 출소 후 딸을 납치하는 등 끔찍한 집착을 보였던 최현태 역으로 출연한 바 있다.

전형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