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북한에서 현송월 단장과 함께 공부했던 탈북 피아니스트 김철웅 서울교대 교수가 그룹 소녀시대 서현이 남북 합동 공연에 등장하게 된 배경을 짚어봤다.

김 교수는 12일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북한 예술단과 소녀시대 서현의 합동 공연에 대해 이야기했다. 진행자인 김현정은 “소녀시대 서현씨가 나와서 북한 예술단하고 같이 다시 만납시다 부르는 장면이 인상적이었다”며 “그런데 그 많은 한국 가수들 중에 왜 서현일까가 궁금했다”고 물었다.

김 교수는 “저는 은근슬쩍 혹시 저게 (서현을 찍어서) 북한에서 청탁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북한 예술단원들이 보여준 가무를 가만히 보면 소녀시대다. 단연 소녀시대인 게, 비슷한 게 너무 많다”고 주장했다. 이어 “다른 걸그룹들은 칼군무를 춰도 야한 경우가 많은데 소녀시대의 절제된 군무는 참 북한틱하다”며 “북한의 현대와 가장 맞는 그룹이다. 톱이다”라고 말했다.

뉴시스

김현정은 “그러면 그중에서도 서현씨가 제일 인기가 많냐”고 물었고 김 교수는 “북한은 얌전한 스타일을 모델로 하는 경우가 많다. 개성이 강한 것보다는 북한 입장에서는 약간 얌전스러운 이미지를 선호하다 보니 서현을 택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저는 서현이 나온 순간 당연히 북한 청탁이 있었겠다 생각이 들었다”고 주장했다.

소녀시대 서현은 1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삼지연관현악단의 서울 공연에 현송월 단장에 이어 깜짝 출연해 북한 예술단과 함께 이날 공연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뉴시스

북한 예술단 가수들과 함께 ‘다시 만납시다’와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열창한 소녀시대 서현에 객석에서는 뜨거운 기립박수가 쏟아졌다. 현송월 단장도 서현의 공연 직전 무대에 올라 “통일을 바라는 뜻에서 우리 온 민족이 지켜보는 이 자리에서 화해와 단합의 의미로 작은 목소리로 노래 부르러 나왔다”면서 ‘백두와 한라는 내 조국’을 열창했다.

이날 북한 예술단은 ‘J에게’ ‘사랑의 미로’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등과 같이 북한에서 인기 있는 한국 대중가요 10여곡을 불렀다.

이현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