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함소원과 진화. 사진=함소원 남편 진화 웨이보 캡처

18세 연상연하 국제커플이 탄생했다. 배우 함소원이 중국인 연하 남자친구 진화와 부부가 됐다.

뉴스1은 12일 “함소원은 지난달 혼인신고를 마쳤다. 함소원은 중국에서도 최근 혼인신고를 마쳤으며 현재 남편과 중국 선전에서 체류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친구들간의 모임을 통해 지난해 4월 연인 사이로 발전했고 마침내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 함소원은 남편의 프러포즈에 결혼을 고민했지만 어른스럽고 듬직한 모습에 어렵게 결혼을 결심했다. 그는 현재 결혼식과 신혼여행 준비에 한창인 것으로 알려졌다.

함소원 남편 진화는 1994년생으로 1976년생인 함소원보다 18세 연하다. 특히 진화는 중국 SNS 웨이보 팔로워를 20만명이나 확보하고 있을 만큼 유명인사다. 그는 또 하얼빈 출신의 대규모 농장 사업가 집안 2세로 알려져 있다.

함소원은 1997년 미스코리아 태평양 출신으로 영화 ‘색즉시공’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이후에는 국내보다 주로 중국에서 활동했다.

전형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