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개막한 연극 ‘리차드 3세’의 한 장면. 심복에게 배신당하고 전쟁에서 패배한 리차드 3세(황정민)가 화살을 맞고 죽기 전 독백을 하고 있다. 샘컴퍼니 제공

큰 동작·목소리, 분명한 발음
영화와 완전 다른 모습 보여줘
갈등하는 내면의 묘사 장면 압권
정웅인·김여진 연기도 어우러져

무대에는 왕좌 하나만 덩그러니 놓여있다. 암전이 된다. 곧이어 조명이 들어오면서 연극이 시작한다. 곱사등에 왼쪽 손목이 비틀어진 남자가 흰 상의를 입은 채로 절름거리면서 걸어 나온다. 영화로 1억 관객을 모은 배우 황정민이다. 10년 만에 ‘리차드 3세’로 연극 무대로 돌아온 황정민은 배역 리차드 3세 자체였다. 연극이 끝나고 굽은 등을 펴고 비뚤어진 손목을 돌려놓으면서 황정민으로 다시 걸어 나올 때까지.

최근 개막한 리차드 3세는 영국의 대문호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작품이 원작이다. 15세기 영국 요크 왕가의 마지막 왕인 실존 인물 리차드 3세의 욕망과 파멸을 다뤘다. 리차드 3세는 왕가의 맏이이자 큰형 에드워드 4세(정웅인)가 왕위에 오른 것에 불만을 품는다. 못생긴 얼굴과 신체적 결함을 지녔지만 권모술수와 화려한 언변, 리더십으로 집권에 방해되는 인물을 제거해나간다. 심지어 형과 조카, 부인까지도. 전부를 잃은 에드워드 4세의 부인 엘리자베스 왕비(김여진)는 복수를 계획한다.

황정민은 영화와 연극의 연기가 어떻게 다른지 보여주려고 작심한 것처럼 보였다. 평소 영화에서 보여주던 연기와 달리 연극 무대에서는 큰 동작과 목소리, 또렷한 발음으로 연기를 펼쳤다. 넉살을 부리면서 관객과 소통하는 것도 흔히 보기 힘든 모습이었다. 황정민의 연기는 극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독백에서 빛을 발했다. 섬뜩한 눈빛과 미소로 악행을 저지르다가 외면해오던 양심이 발동하면서 고통스러워하는 심리를 표현하는 장면이 압권이었다.

배우들은 한 명의 배우가 한 배역을 맡는 ‘원 캐스트’로 작품의 깊이를 더했다. 원 캐스트는 배우가 다른 일정을 전부 미루고 한 작품에 오롯이 집중해야 가능한 일이다. 요즘 정상급 배우들의 이런 선택은 드물다. 정웅인은 대극장이 가득 울리는 발성으로 슬픔을 포효하듯 표현했다. 김여진은 자식을 잃고 고통스러워하는 어머니의 모습과 복수를 계획하는 왕비의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동시에 소화했다.

전반적으로 이해하기 쉽고 현대적으로 풀어내려고 공들인 느낌이 들었다. 원작에 없는 새로운 대사를 듬뿍 넣고 고전 언어는 일상 언어로 각색했다. 무대장치가 화려하진 않았지만 연기를 돋보이게 하기에 는 충분했다. 프로젝터 3대가 작동하면서 객석에서 물리적으로 볼 수 없는 장면을 영상으로 드러냈다. 영상은 작품의 입체감을 높이고 빠른 장면 전환을 도우면서 집중도를 높이는 역할을 했다. 다음 달 4일까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3만3000∼8만8000원.

권준협 기자 ga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