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호주에서 유학 중인 한국인 여대생이 100억원대 마약 사건에 연루돼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12일 중앙일보가 외교부 등을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종합하면 한국인 여대생 A씨(24)가 호주에서 지난달 중순 마약 사건에 가담한 혐의로 체포됐다. A씨는 지난해 호주로 워킹 홀리데이를 떠났다.

A씨는 인도네시아 국제 소포(EMS)로 많은 양의 ‘슈도에페드린’을 호주에서 받으려 한 혐의로 체포됐다. 10만 정의 슈도에페드린으로 100억원대 이상이라고 중앙일보는 전했다. 슈도에페드린은 필로폰을 만드는 데도 쓰이는 마약 원료다.

A씨 측은 마약 원료라는 사실을 모른 채 받으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현지 대사관을 통해 변호사 선임 등 (A씨에게)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