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사고 있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기존 120억원 이외의 상당 규모 추가 비자금을 포착했다.

서울동부지검에 꾸려진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 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검사)은 12일 “기존 120억원 이외의 상당 규모 추가 비자금 단서를 포착하고 금융 자료를 면밀히 추적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추가 비자금이 회사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조성된 자금으로 보고 있다.

앞서 다스 전 경리팀장 채동영씨는 언론 인터뷰에서 기존 120억원 이외에도 300원의 비자금이 존재하며 이중 200억원 정도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비자금이라고 주장했다.

검찰은 “기존 의혹 자금 120억원의 성격에 대한 조사는 9부 능선보다 훨씬 더 넘었다고 보면 된다”라며 수사가 마무리 단계임을 시사했다. 검찰은 또 “공소시효를 극복했다고 보고 있다”며 또 비자금 조성에는 '포괄일죄'가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포괄일죄는 여러 행위가 포괄적으로 하나의 범죄 구성요건에 해당해 하나의 죄로 인정되는 것을 의미한다.

고발인인 참여연대는 2008년 이후에도 횡령이 계속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었다. 검찰이 밝힌 '공소시효 극복'은 이에 관한 단서를 포착한 결과로 보여진다.

검찰은 특수직무유기 혐의로 고발된 정호영 전 특검에 대해서는 공소시효가 만료되는 오는 21일 전까지 조사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2008년 2월 당시 특검이 내린 결론에서 혐의를 포착할 수 있는지가 핵심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종합적인 수사 진행에 따라 김성우 전 다스 사장과 권모 전무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앞서 참고인 신분에서 입건된 조모씨와 같은 혐의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