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비만도 전염이 된다. 비만이 아닌 사람이, 살찐 사람이 많은 환경에서 지낸다면 비만이 될 확률이 높았다.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학 연구진은 2016년 11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38개 군부대 인근에 거주하는 군인 가족 총 1519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부모 1300여 명과 12~13세 자녀 1100여 명을 대상으로 BMI(신체질량지수) 변화를 기록했다.

그 결과 평균 BMI가 높은 군부대 인근에 사는 아이들일수록 비만이 될 확률이 높았다. 비만지수가 높은 군인들이 생활하는 군부대 인근에서 성장하는 아이들은 타 지역에 사는 또래 아이들에 비해 2년 이내에 갑작스럽게 체중이 증가할 확률이 높았다.

연구진은 ‘사회적 전염’ 개념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상대적으로 살 찐 사람들이 모여 있는 그룹 안에 속한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먹는 것과 운동습관 등의 영향을 더 많이 받는다. 이것이 비만 같은 신체 변화로 이어질 수 있다.

연구진은 “만약 당신 주변에 뚱뚱한 사람이 많다면 당신 역시 뚱뚱해 질 확률이 높다”고 주장했다.

로나 샌던 미국 텍사스대학교 사우스웨스턴병원 조교수는 “심리학적 관점에서 이웃의 행동이나 가치관, 신념까지도 개인에게 영향을 미치는 것은 명확하다”면서 “대다수는 스스로 자신의 행동과 식습관 등을 통제할 수 있다고 믿지만 결국은 주변의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또 “만약 몸무게나 식습관, 운동습관 등을 변화시키고 싶다면 건강한 습관을 지닌 새로운 친구를 만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