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예술단이 귀환한 12일, 북송을 요구해온 탈북자 김련희씨가 남북출입사무소(CIQ)에 나와 “집(평양)에 보내달라”고 요구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삼지연관현악단 등 북한 예술단 137명은 이날 오전 10시31분쯤 경기도 파주 도라산 CIQ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 때 기다리고 있던 김씨가 예술단이 타고온 버스 쪽으로 달려왔다.

김씨는 한반도기를 흔들며 북한 예술단을 향해 “얘들아 잘 가”라고 외쳤다. 우리 측 직원들이 김씨를 제지하자 “바래다 주러 왔다”며 항의하던 김씨는 재차 예술단원들을 향해 “평양시민 김련희다”고 했다.

이에 예술단원들은 동시에 “네”라고 반응을 보였다. 김씨를 향해 손을 흔드는 단원들도 눈에 띄었다. 김씨는 우리 직원들이 끌어내려하자 “집에 보내달라”며 계속 저항했다. CIQ 안에 있던 단원 일부는 취재진에게 “김씨가 가고 싶다는데 북으로 보내줘야 하는거 아니냐”고 하기도 했다.

김씨는 2011년 9월 중국 선양에 있는 북한 식당에서 일하다 한국에 들어왔다. 하지만 정작 본인은 “중국 친척집에 놀러갔다가 브로커에게 속아 한국에 들어온 것”이라며 고향인 평양으로 보내줄 것을 우리 정부에 요구해왔다. 돈을 벌려고 한달간 중국 식당에서 일할 때 만난 탈북 브로커의 꾀임에 속았다는 게 김씨 주장이다.

김씨는 2015년 중국 주재 북한영사관에 전화를 걸어 ‘탈출’ 방법을 문의하고, 국내 탈북자 정보를 수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은 전력도 있다.

북한은 우리 정부가 제안한 이산가족 상봉의 전제조건으로 2016년 4월 중국에서 탈출한 여종업원 송환과 함께 김씨 북송 문제를 거론해왔다. 김씨는 지난해 12월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방한했을 때도 “남한에 강제 억류된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백상진 기자, 파주=공동취재단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