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북한 삼지연관현악단과 '우리의 소원'을 부르고 있다. 뉴시스

소녀시대 출신 가수 서현(27)이 11일 서울 중구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예술단의 공연에 당일 오후 급하게 연락을 받고 참여를 결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현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써브라임아티스트에이전시 관계자는 12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당일 오후 청와대에서 요청이 와서 참여하게 됐다. 두 곡을 요청받아 두 곡 모두를 연습했다. 그중 한 곡은 완전히 낯선 곡이라 당일 익혀 무대에 올랐다”라며 “갑작스럽게 결정돼 무대 리허설을 할 시간이 없었다”라고 밝혔다.
서현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북한 삼지연관현악단과의 공연을 마치고 포옹하고 있다. 뉴시스

서현은 북한 가수들과 ‘다시 만납시다’와 ‘우리의 소원’을 부르고 포옹을 나눴다. 관계자는 “좋은 취지이니까 (서현이 북한 예술단의 공연에) 참여를 한 것이지 별다른 뜻은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무대에 내려와서 어떤 소감을 밝혔느냐는 질문에는 “남북 간 굉장히 민감한 문제라서 특별히 소감을 나누지는 않았다”라면서 말을 아꼈다.

권준협 기자 ga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