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송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137명이 강릉과 서울에서 공연을 마치고 12일 오전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에 도착한 가운데, 탈북자 김연희씨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