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을 맞아 많은 사람들이 다이어트에 돌입했지만 실패를 마주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는 굳은 결심보다 더 강한 식욕 때문이다.

식욕은 렙틴(leptin)이라는 호르몬에 기인한다. 렙틴은 지방세포에서 분비되는 식욕 억제 단백질로 1994년 미국 록펠러대 비만연구팀이 최초로 발견했다. 렙틴은 우리 몸의 에너지 균형을 조절하는 호르몬으로 체내 지방량에 비례해 분비되며 혈액을 통해 뇌로 들어가 식욕을 조절하는 메커니즘을 지닌다.

따라서 체내 지방량이 증가하면 뇌 시상하부로 들어간 렙틴이 체내 신진대사를 높여 에너지 소비를 늘리고 음식을 섭취하지 못하게 식욕을 억제하지만 사람의 경우 비만인의 렙틴 수치가 정상체중인 사람보다 오히려 높은 경우도 있다. 이는 지방세포에서 생성되는 렙친이 늘어난 지방량에 비례해 분비되기 때문이다. 이처럼 증가된 렙틴이 식욕억제, 신진대사 활성화, 에너지 소모량 증가의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이유는 '렙틴 저항성' 때문이다.

체지방이 감소하면 렙틴 분비량이 줄어드는 가운데 빠르게 반응하는 뇌는 식욕을 자극한다. 반면 고칼로리 음식 과다 섭취, 스트레스, 유전적 요인 등으로 체지방이 증가해 체내 렙틴 수치가 꾸준히 높은 상태를 유지하면 렙틴에 대한 뇌의 반응은 더디게 나타난다.

결국 비만은 에너지를 만드는 일과 쓰는 일 사이의 부조화, 즉 식욕과 대사활동 조절의 불균형으로 인해 일정한 체중을 유지하는 뇌의 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못하면서 생겨나는 것이다.

후한의원 춘천점 김민욱 원장은 “주체할 수 없는 식욕을 조절하기 힘들다면 식욕 억제와 체지방 감소에 도움이 되는 한방다이어트를 고려할 필요도 있다”면서 “한방 다이어트는 체질과 연령, 병력 등을 정밀하게 체크한 후 처방되는 탕약과 함께 적절한 식이요법과 운동을 병행할 경우 보다 효과적인 체중감량을 기대할 수 있으며 요요현상에 대한 우려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방에서 말하는 한방다이어트는 체질에 따른 적합한 처방을 중심으로 진행되며 처방되는 탕약은 인체 장부의 기본 조화의 원리를 기본으로 한 한약재로 조제되며 사이즈 감소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에 에너지대사 활성화와 더불어 기초대사량의 증가를 통해 신진대사 개선에 따른 건강한 다이어트가 기대 가능하다. 또한 포만감을 쉽게 형성시켜 식욕 억제에 도움이 되며 지방분해를 유도해 굶지 않는 다이어트와 함께 체지방 연소를 실현할 수 있다.

한의원에서 시행하고 있는 이지다이어트의 경우 건강한 체지방 감량을 돕는 다이어트 프로그램으로, 32가지 처방 중 치료를 받는 사람들의 체질과 체형, 체중을 고려하는 맞춤형 다이어트로써 다이어트 효과는 물론 건강까지 향상되는 결과가 기대 가능하다.

처방을 통해 조제되는 '비움탕'과 '미감탕'은 기초대사량 증가와 체지방 분해에 도움이 된다. 비움탕은 다이어트 초반에 선식과 함께 복용하는 탕약으로 위를 비롯한 내장기관이 쉴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체내를 깨끗하게 하면서 이후 섭취할 미감탕의 효능을 올려주는 역할을 한다.

미감탕은 기초대사량을 높이고 체지방을 분해하는데 도움이 되는 탕약이다. 지방산과 포도당을 분해 및 연소시키는데 도움을 준다. 최근에는 시럽형으로 조제되는 미감S가 소아 비만을 호소하는 어린이들에게 처방되고 있다. 마지막 단계에서 복용하게 되는 미감환은 다이어트 후 추가적으로 감량과 사이즈 감소 및 식욕조절을 도와 요요현상 방지를 기대할 수 있다.

김 원장은 “한방 다이어트 프로그램은 체내의 노폐물과 독소를 배출시키고 독소의 체내 정체를 막는 가운데 지방분해를 통해 기초대사량의 소비 증대로 체지방을 연소시켜 건강한 체중감량이 이뤄질 수 있도록 돕는고 신진대사 능력을 강화해 칼로리 소비를 촉진하고 신체 사이클을 정상궤도로 맞춰 신체 스스로 체중 조절이 가능하도록 한다”고 덧붙였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