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해군 청해부대 26진 문무대왕함(DDH-Ⅱ·4400t급)이 6번째 파병길에 올랐다.

12일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산작전기지에서 청해부대원이 출항에 앞서 부모에게 큰절을 하고 있다.

청해부대 26진은 함 승조원을 비롯해 특수전(UDT/SEAL) 요원으로 구성된 검문검색대와 해상작전헬기 LYNX를 운용하는 항공대, 해병대, 의무요원 등으로 구성된 경계·지원대 등 300여 명으로 편성됐으며, 오는 8월 중순까지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서 선박 호송과 해적 퇴치 등 우리 선박의 안전항해를 지원할 계획이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