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국 땅값 1위는 중구 명동8길 네이처 리퍼블릭 명동 매장(169.3㎡)으로 ㎡당 가격이 9130만원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전국 표준지 50만필지의 공시지가 발표 자료에 따르면 화장품 브랜드인 네이처 리퍼블릭의 서울 명동 매장 부지가 15년째 전국에서 땅값이 가장 비싼 곳으로 뽑혔다.

명동의 매장 부지들은 올해에도 표준지 공시지가 상위 10위권을 싹쓸이했다. 지난해 ㎡ 당 8600만원에 비해서 6.1% 올랐다. 3.3㎡로 계산하면 3억129만원이고, 공시지가대로 이 땅을 산다면 154억5709만원이 든다.

네이처 리퍼블릭이 부동의 1위를 하기 이전에는 1989~2003년까지 명동2가 우리은행 부지(392.4㎡)가 가장 비싼 땅이었다. 현재 우리은행 부지의 ㎡당 가격은 8860만원으로 전국 땅값 순위 2위이다.

네이처 리퍼블릭과 우리은행 다음으로 비싼 곳은 충무로 2가 유니클로(300.1㎡)의 ㎡ 당 가격이 8720만원, 같은 동 토니모리 판매점(71㎡)이 8540만이었다. 10위인 명동1가 러쉬 매장도 ㎡당 가격이 7440만원에 달했다.

부산에서는 부산진구 중앙대로의 금강제화 필지(394.7㎡)가 ㎡당 가격이 2760만원으로 가장 비쌌고, 대구에서는 중구 동성로2가의 법무사회관 필지(200.0㎡)가 2550만원이었다.

경기도에서는 성남 판교역 인근 현대백화점 판교점(2만2918.5㎡)이 1980만원으로 최고가였다.

반면 전국에서 가장 땅값이 싼 곳은 전남 진도군 조도면 눌옥도리의 임야(1만3686.0㎡)로 ㎡당 가격이 205원이었다. 공시지가대로 매매한다고 했을 때 네이처 리퍼블릭 땅 1㎡를 팔면 눌옥도리 임야 44만5300㎡를 살 수 있다.

지가 상승률이 높은 땅으로는 현대자동차가 신사옥 건립을 추진 중인 강남구 삼성동 한국전력 옛 본사 부지(7만9341.8㎡)다. 현재 ㎡당 4000만원으로 지난해 3350만원에 비해 19.40% 올랐다. 지난해에도 지가 상승률이 20.85%를 기록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서울 신천동 제2롯데월드의 부지(8만7182.8㎡)는 ㎡당 4400만원으로 지난해보다 4.76%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신현솔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