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공식적으로 답해야 할 13번째 청원으로 ‘국회의원 최저시급 도입 청원’이 됐다.

12일 오전 기준 ‘국회의원 급여를 최저시급으로 책정해 주세요’ 라는 제목의 청원에 참여한 인원이 20만명이 넘어 섰다. 청와대 수석비서관이나 관계부처 장관이 공식 답변을 내놓는 기준인 ‘1달 내 20만명 참여’ 조건을 충족한 것이다.

청원을 제기한 사람은 지난달 15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란에 “최저 시급 인상 반대하던 의원들 (급여)부터 최저 시급으로 책정해 주시고 최저 시급으로 일하는 노동자들처럼 점심식사비도 3500원으로 지급해달라”고 적었다.

이어 “나랏일 제대로 하고 국민에게 인정받을 때마다 인센티브를 주는 방식으로 (국회의원 급여 체계를) 바꿔달라”면서 “철밥통 그들도 이제는 최저 시급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국회의원의 임금을 최저시급으로 도입하자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 중 하나는 국회의원의 높은 연봉 때문이다.

2016년 국회사무처가 발간한 ‘제20대 국회 종합안내서’에 따르면 국회의원 1명에게 지급되는 연봉은 상여급 포함 1억3796만1920원(월평균 1149만6820원)이다. 반면 최저시급은 2018년 7530원으로 월급으로 환산하면(월 209시간) 157만3770원으로 지난해보다 22만1540원 인상됐다.

현재까지 20만 서명이 돌파한 청와대 국민청원 가운데 청소년 보호법 폐지, 낙태죄 폐지, 주취감경 폐지, 조두순 출소반대, 권역외상센터 지원 강화,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전안법) 폐지에 대해서는 청와대의 답변이 이뤄졌다.


신현솔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