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국민일보 DB

배우 김사랑이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 하차한다.

12일 일간스포츠는 “김사랑이 건강상의 이유로 김은숙 작가의 신작 ‘미스터 션샤인’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 다행히 아직 김사랑의 촬영분이 없어 드라마에는 차질이 생기지 않는다. 제작진은 김사랑의 자리를 채울 다른 배우를 얘기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사랑은 ‘미스터 션샤인’에 출연을 일찌감치 확정지었지만 건강상의 이유로 결국 하차하게 됐다. ‘미스터 션샤인’ 측은 기존에 김사랑의 역할을 배우 김민정에게 제안한 상태다.

‘미스터 션샤인’은 신미양요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도깨비’ ‘태양의 후예’ 등을 집필한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PD가 의기투합하는 작품으로, 배우 이병헌, 김태리, 유연석, 변요한 등이 출연한다.

7월초 방송을 시작하는 ‘미스터 션샤인’은 tvN 토일극 편성으로 편성됐다.

이현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