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평택시에 오랜 숙원사업이던 대규모 대학병원이 들어설 청신호가 켜졌다.


평택시는 12일 시청 종합상황실에서 평택시와 아주대학교, 평택도시공사, 브레인시티PFV㈜가 ‘아주대학교 병원 등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평택 브레인시티 사업부지에 500병상 이상 규모의 종합병원 등을 건립하는데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으며, 향후 2년 이내에 구체적인 내용을 담은 이행각서 및 계약 등을 체결할 계획이다.

평택시 관계자는 “대기업의 투자와 급격한 인구 증가 등으로 평택시가 역동적인 도시로 발전하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빈약한 의료자원 때문에 의료수요를 충족하지 못해 대학병원 설립에 대한 염원은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앞으로 고급 의료진과 첨단의료장비 등을 갖춘 아주대 병원이 건립되면 평택시를 비롯한 경기 남부지역 주민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재광 시장은 “평택 시민들의 오랜 숙원이었던 대학병원 유치를 추진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며 “아주대학교와의 협약을 시작으로 향후 병원 준공까지 차질 없이 진행되어 시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은 “그간의 병원 운영의 노하우와 고급 의료인력을 바탕으로 지역사회와 시민들에게 헌신하는 대학병원을 건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평택=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