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북한이 대화를 원할 경우 대화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 뒤 돌아가는 비행기 안에서 북미 대화를 언급했다.

1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의 조시 로긴 기자는 오피니언면에 게재한 “펜스:미국은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됐다”란 제목의 칼럼을 통해 펜스 부통령이 전날 한국 일정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가는 에어포스투(미 부통령 전용기)에서 자신에게 “최대 압박은 계속될 것이고 강화될 것이다. 하지만 북한이 대화를 원한다면 우리는 대화할 것이다(But if you want to talk, we’ll talk)”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펜스 부통령은 WP와 인터뷰에서 “대화를 할 용의가 있다는 이유만으로 한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 경감이나 다른 혜택을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는 보장을 문 대통령으로부터 받았다”며 “문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분명한 조치를 취할 경우에만 북한에 양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WP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펜스 부통령에게 “북한에 미국과 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은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예선전을 함께 관람했다.

펜스 부통령의 평창에서 보인 무례한 행동도 논란이 됐다. 펜스 부통령은 한국 방문시 북한 대표단을 환영하는 한국 측 분위기에 불편해 하는 것처럼 보였다고 CNN은 전했다.

특히 펜스 부통령이 지난 9일 개막식에서 남북한 단일팀이 입장할 때 청중들이 기립박수를 치는 동안 좌석에 그대로 앉아 있었던 것에 대해서는 미국 고위 외교 관계자도 "품위없는 행동"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큰 형처럼 행동하는 대신 저차원적 (접근법을)취했다"고 비판했다.

개막식이 진행되는 동안 펜스 부통령은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멀지 않은 곳에 앉아 있었지만, 김 부부장과 두번이나 악수를 한 문재인 대통령과 달리 냉랭한 얼굴을 하고 있었다.

이를 두고 북한 언론은 펜스 부통령이 "올림픽 정신"을 존중하지 않는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소식통은 또 펜스 부통령이 오토 웜비어 아버지와 함께 탈북자를 만나고, 대북 강경발언을 쏟아내 “초강대국으로서 미국의 이미지를 약화시켰다”고 지적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