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에서 규모 4.6 지진이 발생한 지 이틀 만에 또 흔들렸다.

13일 오전 6시30분께 북구 북서쪽 5㎞ 지역에서 규모 2.6의 지진이 났다.

진앙지는 북위 36.07도, 동경 129.33도 지점으로 발생 깊이는 9㎞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지난해 11월15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의 여진"이라고 분석했다.

포항에선 본진 이후 이날까지 총 92차례의 여진이 잇따르고 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