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남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대표단으로부터 보고를 받고, 남북관계 개선방향을 구체적으로 지시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3일 김정은 위원장이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고위 대표단의 남한 방문 성과에 만족감을 표했다며, ‘북남 관계 개선 발전 방향’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대책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남한 정부가 북한 대표단을 최우선시하며 노력을 기울인데 대해 "남측의 성의가 매우 인상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화해와 대화의 따뜻한 분위기를 더욱 승화시켜 훌륭한 결과들을 계속 쌓아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보고에는 북한 고위급대표단 단장을 맡았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 등 대표단이 모두 참석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김여정 제1부부장과 김영남 상임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대표단은 11일 2박 3일간의 방남 일정을 마치고 인천공항을 통해 북한으로 돌아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