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아인. 서울=뉴시스

배우 유아인이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신스틸러 ‘인면조’의 매력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유아인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인간은 떠들고 작품은 도도하다. 그리고 인면조는 그보다 더 고고하게 날아갔다”며 감탄을 보냈다. 그러면서 “인면조가 혹자들의 심기를 건들고 있다. 단어조차 생소했지만 잊을 수 없는 이름 석 자와 형상이 세상에 전해지고 있는 모양새가 매우 즐겁다”고 했다.

이어 “이것은 물건인가 작품인가 배출인가 배설인가. 생산물들이 대책 없이 쏟아지는 이 시대. 저마다가 생산자를 자처하고 평론가가 되기를 서슴지 않고 또한 소비자를 얕보거나 창작의 행위와 시간을 간단하게 처형하는 무의미한 주장들”이라며 인면조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창작물이 나오고 있는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이토록 나를 지껄이게 하는 그것을 나는 무엇이라고 부르고 별 풍선 몇 개를 날릴 것인가. 됐다. 넣어두자. 내버려두자. 다들 시원하게 떠들지 않았나. 인면조가 아니라 인간들이 더 재밌지 않은가. 그리고 ‘나’ 따위를 치워버려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인면조는 평안남도 강서 덕흥리 고구려 고분 벽화에 그려진 것이며 ‘하늘과 땅을 이어주는 존재’로 알려졌다.

전형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