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보안업체 직원들이 머문 호렙오대산청소년수련원에서 집단 발생한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단체급식에 쓰인 조리용 물이 오염원으로 지목됐다.

질병관리본부는 13일 호렙수련원에서 발생한 노로바이러스 역학조사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수련원 이용자 가운데 1014명을 검사한 결과, 94명이 노로바이러스로 확진됐다.
이달 들어 동계올림픽 개최 지역인 평창, 강릉 지역에서 발생한 노로바이러스 환자는 수련원 발생 환자를 포함해 총 194명이다.

집단 발생 원인은 수련원 단체급식으로 추정됐다. 급식을 먹은 사람이 안 먹은 사람에 비해 노로바이러스 발생 위험이 6.5배 높았다. 수련원에 거주하지 않고 식사만 하고 돌아간 사람 중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또 조리용 물에서 분원성 대장균이 검출되는 등 조리용 물이 오염되면서 감염이 확산된 것으로 분석됐다.

수련원이 단체급식을 중지하고 소독 손씻기 개인위생 수칙 준수를 당부하는 등 방역조치를 한 후에는 노로바이러스 감염자가 거의 나오지 않고 있다.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과 물을 섭취하였거나 환자 접촉을 통해 사람 간 전파가 가능하다. 환자가 손을 씻지 않고 만진 수도꼭지, 문고리 등을 다른 사람이 손으로 만진 후 입을 만지거나 음식물 섭취할 때도 옮을 수 있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면 1∼2일 안에 구토 설사 등 증상이 나타난다.

질병관리본부는 노로바이스 식중독 감염을 예방하려면 생수나 끓인 물을 마시고 조리 시에는 안전하게 소독된 물이나 수돗물을 사용하라고 당부했다. 또 충분히 익힌 음식을 먹고 설사나 구토 등 증상을 보이는 조리 종사자는 즉시 조리를 중단해야 한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