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티 가족. 사진=페이스북 'Creating Baby Jones' 캡처

불임인 며느리를 위해 기꺼이 대리모가 되길 자처한 시어머니가 있다.

12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며느리의 대리모로 손주를 출산한 패티 리세커(50)의 사연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아칸소 주에 살고 있는 패티는 아들 부부가 아이를 갖고 싶어 하자 대리 출산을 결정하게 됐다. 며느리 카일라 존스(29)가 학창시절 자궁 절제술을 받고 영원히 아이를 가질 수 없었기 때문이다.


패티는 임신 전 이미 폐경기에 접어든 몸이었다. 하지만 임신을 위해 호르몬 주사도 피하지 않았다. 패티는 인공수정 시술을 받았고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아들 부부의 아기는 할머니 패티의 뱃속에서 무럭무럭 자라났다. 아기는 지난해 12월 30일 마침내 처음으로 눈을 떴다.

쉽지 않은 결정에 대해 패티는 “코디와 카일라가 슬퍼하는 모습을 보고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뭘까’라고 생각했다. 이것이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들 부부가 그토록 원하던 아이를 품에 안게 되고 요새 웃음꽃이 끊이질 않는다. 나도 기분이 덩달아 좋다”고 말했다.

카일라는 “아기를 비록 내가 낳지는 않았지만 내 몸의 일부처럼 느껴진다”며 아이를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전형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