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최근 불거진 아시아나 여승무원 신체접촉 논란에 대해 12일 사과했다.

박 회장은 이날 아시아나항공 창립 30주년을 맞아 인트라넷에 올린 글에서 최근 논란에 대해 언급하며 “전적으로 내 불찰이고 책임”이라고 밝혔다. 이어 “불편함을 겪은 직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리고 다시는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 형식으로 적은 이 글에서 논란에 대해 자세한 해명과 함께 사과의 뜻을 전했다.

박 회장은 “2002년 그룹 회장이 돼 타운(본사)을 떠난 후 매월 첫째 주 목요일 타운을 방문해 새벽에 출근하는 승무원들과 타운에서 근무하는 직원들, 그리고 교육받고 있는 교육훈련생들을 만났다”고 논란이 된 직원 격려 행사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일정한 사무실과 근무장소가 없이 스케줄에 따라 출퇴근하는 운항·캐빈 승무원은 비행 전 브리핑 룸 외에는 만날 수 없기 때문에 가장 많은 직원을 만날 수 있는 오전 6시40분경을 방문 시간으로 정해 매월 한 번 타운을 방문했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최근 보도를 보면서 나의 타운 방문으로 비행 준비에 불편함과 마음의 불편함을 입은 직원들이 있었다는 것은 나의 방문으로 발생한 일이므로 전적으로 나의 불찰이고 책임”이라며 진심으로 사과했다.

이어 “이 자리를 빌려 불편함을 겪은 직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며 “다시는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사태를 보면서 직원들 간에 갈등과 반목이 생기지 않을까 걱정된다”며 “모든 책임은 내게 있으니 아시아나 가족 모두 서로 이해하는 아름다운 사람들이 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앞으로도 직원 모두 힘을 합쳐 새로운 30년을 준비하자”고 격려하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회장으로서 더욱더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노력하겠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최근 여성들이 성폭력을 당했음을 고발하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의 금호아시아나 게시판에는 박 회장과 관련된 폭로 글이 100건 이상 올라와 있는 상태다.

한 글에는 “매달 한 번씩 아시아나 항공 본사에 박삼구 회장이 오는데 때마다 수많은 승무원이 도열해 있다가 옆에 가서 팔짱 끼고 아부한다”며 “여자 많은 부서만 돌면서 각 팀 여자들이 아양 떨고, 그중 데면데면한 직원 있으면 (박 회장이) ‘너는 나 안 안아주냐’며 강제추행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송태화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