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안녕하세요’

결혼 후 폭력적으로 변한 남편의 사연이 방송에 소개됐다. KBS 2TV ‘안녕하세요’는 폭력적인 행동을 일삼는 남편이 고민인 결혼 7년 차 아내의 사연을 12일 전했다.

이날 아내는 “남편이 신혼여행에 갔을 때부터 바뀌기 시작했다. 화나면 때릴 것 같다”며 “한 공간에 있으면 긴장되고 남편이 집 비밀번호를 누르면 심장이 떨린다”고 했다. 이어 “남편은 화가 나면 폭력적으로 변한다”며 “시댁에 있다가 욱하는 남편을 두고 집에 혼자 돌아온 적이 있는데 집에 온 남편이 TV를 발로 부쉈다”고 덧붙였다.





아내는 또 “제작진과 인터뷰할 때 TV를 부순 상황이 기억나는지 물었더니 ‘그때 나한테 안 맞은걸 다행으로 알아라’라고 했다”며 “그래서 출연을 고민했다”고 말했다.

남편은 아내의 고민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내 어장 안에 고기가 들어왔기 때문에 낚은 고기에 먹이를 주지 않는다”며 “나는 잘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남편은 또 “원래 경상도 남자가 화통하고 뒤끝이 없다”며 “그래도 때리진 않는다”고 변명했다.

아내의 사연은 프로그램에 출연한 연예인과 방청객의 분노를 샀다. 개그맨 홍석천씨는 “또라이다. 아내를 때리고 싶은 마음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거다”라며 “TV를 부신 건 아내를 부신 거나 똑같은 거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안녕하세요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30분에 방송된다. 방청객이 가장 많은 공감을 표한 고민이 그 날 우승 사연으로 선정되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하루 14시간씩 술 마시는 남편’의 사연이 가장 많은 공감을 얻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