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이 김. 뉴시스

한국계 미국 스노보드 국가대표 클로이 김(18)이 모국의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클로이 김은 13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에서 최고 점수 98.25점으로 우승했다. 1차 주행에서 93.75점, 2차 주행에서 41.50점, 3차 주행에서 98.25점을 각각 받았다.

하프파이프는 반원통형 슬로프에서 스노보드를 타고 연기하는 종목이다. 결선은 모두 3번의 주행에서 가장 좋은 점수를 반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클로이 김은 1차 주행에서 사실상 금메달을 확정했고, 3차 주행에서 쐐기를 박았다.

클로이 김은 이 종목 여자 부문의 강자로 손꼽힌다. ‘스노보드 천재’라는 평가도 받고 있다. 클로이 김은 한국인 이민가정 2세대다. 부모는 1998년 미국으로 이주했고, 클로이 김은 2년 뒤 태어났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