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뉴시스

배우 강동원이 40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강동원은 12일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남자 배우는 40대부터”라는 말에 “여배우도 같다. 나이 들어가는 게 좋다”고 답했다. 이어 “유난히 외모에 민감한 것 같은데 나이가 드는데, 안 드는 게 이상한 것”이라며 “나이 안 들고 그대로면 얼마나 무섭겠냐”고 말했다. 또 “잘 살면 되는 것 같다. 그냥 자연스럽게 늙고 싶다. 나이 들어가는 내 얼굴이 좋다”고 덧붙였다.

골든슬럼버, 영화 뉴시스

배우 강동원은 14일 영화 ‘골든슬럼버’ 개봉을 앞두고 있다. 동명의 일본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영화다. 강동원은 주인공 건우 역할을 맡았다.

이현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