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 뉴시스

미국 스노보드 대표 선수 클로이 김이 경기 중 남긴 트윗이 화제다.

클로이 김은 12일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예선 경기에 출전했다. 1차 예선에서 91.50점, 2차 예선에서 95.50점을 받으며 압도적 1위로 예선을 통과했다.

사진 - 클로이 김 트위터


완벽한 경기력을 뽐낸 클로이 김은 세계 1위의 실력답게 예선 도중 트윗을 남기는 대담함을 보였다. 그는 1차 예선이 끝난 뒤 트위터에서 “지금 당장 내려가서 아이스크림을 먹었으면”이라는 글을 남겼다. 한 트위터리안은 클로이 김에서 “지금 경기 중 아니냐”고 물었고, 클로이 김은 태연하게 “그렇다”고 답했다. 트위터리안들은 “어떤 아이스크림이든 다 먹으라”며 클로이 김을 응원했다.

클로이 김은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부담을 느끼려고 하지 않는다. 압박감은 경기를 망치게 할 뿐이다. 설령 무의식중에라도 그런 생각이 들 때면 ‘사람들이 나를 믿어주고 내가 할 수 있다는 걸 잘 아니까 그런 모든 걸 나한테 기대하는구나’ 이렇게 긍정적인 면을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클로이 김은 13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에서 최고 점수 98.25점으로 우승했다. 1차 주행에서 93.75점, 2차 주행에서 41.50점, 3차 주행에서 98.25점을 각각 받았다.

이현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