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드라마 ‘리턴’ 하차 후 논란에 휩싸인 배우 고현정이 과거 한 대학의 교수로 있던 시절 강의실에서 흡연하는 사진이 공개됐다.

이 사진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고현정 강의실에서 담배 사진’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13일 게시됐다. 글쓴이는 “고현정 PD 폭행 의혹으로 말이 많은데 직접 경험한 사실만 전하겠다. 고현정이 D대 교수로 재직할 때 강의를 들은 적이 있다”며 경험담을 밝혔다.

글쓴이는 “고현정 교수는 자주 지각했다. 밥 먹듯 학생들을 가라오케에 데려가 술 먹고 놀기도 했다”며 “정말 아니다 싶었던 것은 강의실에서 수업 중 담배를 태운 것”이라며 “어느 학부모가 학교로 항의 전화를 했지만 과 대표가 와서 그냥 묵인하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글쓴이에 따르면 고현정이 담배를 피운 건물은 흡연이 금지된 지하 강의실이라고 한다.

글쓴이는 “일말의 거짓도 없다”며 강의 도중에 촬영한 듯한 사진 2장을 공개했다. 글쓴이가 공개한 사진 속 고현정은 학생들이 있는 강의실에서 손에 담배를 들고 있다. 글쓴이는 “연기 교육차 담배를 태우는 상황이 아니다. 매 수업시간에 10회 정도 흡연을 했고 학부모 항의 전화 뒤에도 종강까지 계속 그랬다”고 설명했다.

이 사진은 처음 공개된 뒤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로 퍼지며 논란이 됐다. 네티즌들은 “흡연은 문제가 아니지만 금연 건물인 강의실에서 계속된 항의에도 흡연한 것은 문제”라는 반응을 보였다.



고현정은 2014년 서울 모 대학 연극학과에 겸임교수로 임용됐다. 그해 1학기에 3·4학년을 대상으로 ‘매체 연기’ 과목을 강의했다.

고현정은 최근 리턴 제작진과의 불화로 드라마에서 하차했다. 고현정이 주동민 PD를 폭행했다는 의혹이 있었지만 고현정 소속사는 이를 강력하게 부인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