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방공단스포원(김병곤 이사장) 금정경륜장은 18일 올해 첫 자체 경주를 시작으로 2018년 한 해 동안의 힘찬 레이스에 시동을 건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개장경주는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 하루에 치러지는 것으로 자체경주로 부산 8레이서(특선 3R, 우수5R)가 펼쳐지며 이때 진행된 부산 8경주는 전국으로 송출되어 교차투표로 진행된다.

나머지 10경주는 창원경주를 수신 받아 하루 18경주가 오전 12시부터 오후 6시55분까지 열리며 이날 참여 선수들은 최고의 역량을 발휘하며 불꽃 튀는 레이스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간 돔 경륜장에서 대체로 바람의 저항 없이 진행되었던 실내경주와 달리 야외 경륜장인 부산경륜장에서 동시출전, 자리잡기 라인과 협공잡기, 동반입상 등 다양한 경주분석 요인과 선수들의 부산경주장 적응력을 추리하는 재미도 배가 될 것이다.

특히 이번 개막전에는 설맞이 이벤트 경주로 테마가 있는 특별한 경주가 기다리고 있다. 이는 전국 7개 지역권(경기권, 서울권, 충청권, 대구권, 부산권, 창원권, 전라권)최고상위 성적의 선수들이 출전해 ‘경륜 최강 지역’을 다투게 되며, 우수·특선급 각각 한 경주씩 개최되어 금정경륜장의 벨로드롬을 뜨겁게 달군다.

공단은 올 한 해 동안 모두 38주간 금·토·일 마다 8~9레이스(선발,우수,특선급)자체경주를 펼칠 예정이며 공단창립기념일이 있는 주간에는 특선급 선수가 대거 참여하는 특별경륜 행사를 갖기로 했다.

한편 스포원은 개장경주를 맞이해 금정경륜장(본장)과 지점 입장고객 2000명에게 선착순으로 경륜예상지와 따뜻한 전통차를 제공할 예정이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